파주경찰서, 외국인 밀집지역 특별치안활동 전개

파주경찰서, 외국인 밀집지역 특별치안활동 전개

관리자 2019-12-10 (화) 20:09 10개월전 175

880dd55b18fcf8363658077dfed76b79_1575976076_9651.jpg


파주경찰서(서장 이철민), 연말연시를 맞아 평온한 민생치안 확보 및 지역주민들의 체감안전도 향상을 위해 외국인 밀집지역 특별치안활동을 전개 중이라고 밝혔다.

파주시에는 현재 경기북부에서 가장 많은 수준인 약 1만명의 외국인이 체류하고 있으며, 특히 금촌역 및 금촌시장 주변은 주말이면 외국을 방불케 할 만큼 외국인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다.

이처럼 외국인의 수는 증가하고 있으나 올해초 범죄현황 분석 프로그램(Geopros)을 활용하여 외국인 범죄 다발지역을 지정하여 집중관리하고 이곳을 중심으로 외국인 자율방범대 합동순찰 등 범죄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한 바 외국인 범죄 발생은 안정화 추세에 들어서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전국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외국인 관련 마약, 교통범죄를 파주에서는 선제적으로 예방하고자 특별치안활동을 전개하게 된 것이다.

이번 특별치안활동은 지난주부터 내년초까지 전개되며 지난주는 1단계로 외국인이 자주 찾는 식당, 식료품점을 방문하여 특별치안활동 홍보 및 첩보 수집 활동을 하였으며, 이번주부터는 2단계로 경찰서 전 기능이 협업하여 취약시간대 거점근무 및 불심검문을 실시하고 지역경찰 및 지원경력과 함께 외국인 자율방범대 합동순찰 및 범죄예방 캠페인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파주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커뮤니티 및 외국인 유학생, 결혼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범죄예방교육을 실시하고 SNS 등으로 전파하여 홍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이철민 경찰서장은 현재 파주는 체류 외국인 증가로 주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특별치안활동 기간동안 경찰서 전 기능이 합심, 외국인 범죄를 예방하여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평온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