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서민 괴롭히는 3대 사기범죄 소탕 작전… 2305명 검거

부산경찰청, 서민 괴롭히는 3대 사기범죄 소탕 작전… 2305명 검거

관리자 2019-12-10 (화) 23:41 6개월전 69  

부산경찰청은 최근 3개월 동안 피싱(보이스·메신저생활·금융 사기범죄 소탕작전에 나서 2305(구속 153)을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검거 유형을 보면 보이스피싱 사범이 879(38.1%)으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 사기가 745(32.3%), 보험사기 516(22.4%), 불법대부업 77(3.3%), 유사수신·다단계 36(1.6%) 순으로 많았다.

경찰은 추적전담팀 160명을 편성해 지명수배 3건 이상, 피해액 1억 원 이상, 3년 이상 미검거자로 분류한 악성사기 지명수배자’ 46명을 검거했다. 기장경찰서는 골프장 건설사업 경비를 빌려주면 완공 후 몇 배로 갚겠다고 속여 13000만 원을 가로챈 피의자를 구속했다. 동래경찰서도 금 재테크 사업에 투자하면 매월 10~15% 수익금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피해자 201명에게 73억 원을 받아 가로챈 뒤 베트남으로 도피한 피의자를 붙잡아 구속했다.

중국 현지에 범죄조직을 꾸려 보이스피싱을 벌인 일당 51명에게는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해 검거했다. 피해자가 다수인 사건은 수사 착수 단계에서부터 수사력을 집중해 주요 피의자를 붙잡았다. 부산경찰청은 20177월부터 지난 9월까지 공동구매 카페를 개설해 운영하면서 카페회원에게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451명으로부터 23억 원을 편취한 부부를 구속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근절대책 기간이 끝나도 서민을 힘들게 하는 사기 범죄를 강력히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